상단여백
HOME 선거 6·13 지방선거
도지사 선호도 원희룡 33.9%-문대림 17%-김우남 9.9%[제주일보-KCTV-제주의소리 공동 여론조사] 민주당 단일후보 가상대결선 박빙 또는 우세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02.12

[제주일보=김현종 기자] 오는 6‧13지방선거를 4개월 앞두고 제주특별자치도지사선거 출마가 거론되는 인사들에 대한 도민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위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단일 후보와의 대결에서는 오차범위 내 박빙 또는 우세로 조사되면서 향후 도민사회 여론 추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교육감선거 출마 예상자 지지도에선 이석문 교육감이 김광수 도의회 교육의원에 앞섰다.

제주일보와 KCTV제주방송, 제주의소리가 13일 지방선거 D-120일에 맞춰 국내 대표적인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지사 선호도에서 원희룡 지사가 33.9%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문대림 전 청와대 비서관이 17.0%, 김우남 전 국회의원은 9.9%, 강창일 국회의원은 7.0%로 2~4위에 올랐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3.7%, 박희수 전 도의회 의장은 2.8%, 고은영 제주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1.4%, 장성철 국민의당 도당 위원장은 0.9%, 강기탁 변호사는 0.8%, 김택남 제민일보 대표이사는 0.4% 지지도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 단일 후보와의 가상대결에서는 박빙의 승부가 점쳐졌다.

바른정당 원희룡 지사와 민주당 김우남 전 국회의원, 한국당 김방훈 도당 위원장 등이 출마하는 가상대결 결과 원 지사는 39.7%로 김 전 국회의원 34.5%를 오차 범위에서 앞섰다.

민주당 후보를 바꿔 바른정당 원 지사와 민주당 문대림 전 청와대 비서관, 한국당 김 위원장 간 가상대결에서도 원 지사 37.4%와 문 전 비서관 37.1%로 초박빙의 승부가 예상됐다.

민주당 도지사 후보 선호도에서는 문대림 전 청와대 비서관이 30.5%로 1위를 차지했고 김우남 전 국회의원은 17.6%, 강창일 국회의원은 17.2%로 2위와 3위에 올랐다.

원희룡 지사의 당적과 관련해서는 ‘무소속 출마’가 40.3%로 가장 높았고, ‘통합신당 후보 출마’가 18.4%, ‘자유한국당 복당 후 출마’가 12.7%로 나타났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28.6%였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52.5%와 자유한국당 12.8%,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 9.6%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4.8%, 녹색당은 1.3%, 민주평화당은 1.2% 지지율을 보였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0일 만 19세 이상 도민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7.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진보와 보수 간 1대 1 대결구도가 예상되는 도교육감선거 지지도에선 이석문 교육감이 47.9%로 보수진영 단일화 후보인 김광수 도의회 교육의원 30.7%보다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0일 만 19세 이상 도민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유‧무선 전화조사(유선 16%‧무선 84%) 방법으로 진행됐고, 응답률 17.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추출(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됐다.

응답자 성별은 남자 546명(54.3%)와 여자 460명(45.7%)이고, 연령별로는 19~29세 147명(14.6%), 30대 122명(12.1%), 40대 210명(20.9%), 50대 223명(22.2%), 60대 이상 304명(30.2%)이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김태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8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