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대설 학생 안전…학교운영 탄력 조정” 당부
도교육청, “대설 학생 안전…학교운영 탄력 조정” 당부
  • 신정익 기자
  • 승인 2018.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신정익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주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방학 중 방과후 교실 운영 등을 탄력적으로 조정해 학생안전에 만전을 기하도록 각급 학교에 당부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12일 초등 돌봄교실은 전체 111개교 가운데 37개교에서 운영을 하지 않거나 미정이고, 초중등 방과후 교실은 88개교에서 미운영 또는 미정으로 조사됐다.

유치원은 대부분 정상 운영되는 가운데 8개원에서 미운영 또는 미정이다. 고등학교는 4개교가 취소해 16교에서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기상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등교 여부를 협의 중인 학교가 다수 포함돼 있어 학생과 학부모들은 학교 관계자의 안내에 따라 등‧하교 여부를 확인하도록 당부햇다.

한편, 도내 초‧중‧고교 가운데 3개교(화북초, 흥산초, 한림공고)는 현재 겨울 방학이 시작되기 전이어서 정상적으로 학사 운영이 되고 있다.

한림공고는 학생들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해 대설주의보가 내린 11일 하교시간을 오후 4시30분에서 1시간 앞당기고, 12일 등교시간은 오전 8시 30분에서 9시로 30분 늦췄다.

신정익 기자  chejugod@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