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보이스피싱 노린 일당 시민·경찰에 검거
제주서 보이스피싱 노린 일당 시민·경찰에 검거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7.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 피싱 범죄 위해 제주 입도…수상히 여긴 피해자 도운 시민들이 검거

[제주일보=현대성 기자] 제주지역에서 보이스 피싱을 노리던 일당이 경찰과 도민의 신속한 공조로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우체국 직원 및 경찰을 사칭하고 이에 속은 피해자가 인출해 차량에 보관한 현금 2000만원을 절취하려 한 혐의(특수절도)로 말레이시아인 칭모씨(26)등 3명을 붙잡았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피해자 A씨(62·여)에게 전화를 걸어 우체국 직원인데 카드가 반송돼 왔다고 거짓말, 피해자가 카드 발급 신청 사실이 없다고 하자 명의가 도용된 것 같다며 휴대전화 번호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후 경찰을 사칭해 피해자의 휴대전화로 다시 전화, 명의가 도용됐다며 은행에 있는 돈을 인출해 차량에 보관하라고 유도해 피해자와 지속적으로 통화, 피해자의 위치를 확인하고 현금 절취를 시도했다.

하지만 경찰이 출동했다고 함에도 순찰차가 오지 않은 것을 의심한 A씨가 주변 시민에 도움을 요청해 트렁크에 보관한 돈을 절취하려는 칭씨를 붙잡았다.

곧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제주시 연동의 숙소의 CCTV 등으로 칭씨 일당을 확인, 공항으로 경찰관을 급파해 비행기 탑승 18분 전에 조모씨(27) 등 2명을 추가로 붙잡았다.

경찰은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60대 여성과 시민들에 감사장과 검거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송우철 제주지방경찰청 수사2계장은 "수사기관, 금융기관 등에서 전화로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를 확인하거나 현금을 인출하도록 유도하는 일이 없다"며 "관련된 사기전화를 받는 즉시 경찰에 신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