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제주야
재치와 익살의 풍자무대이소율(더럭분교장) 명예기자 - 펠롱도채비놀음 희희낙락
제주일보 | 승인 2017.11.28

[제주일보] 지난 19일 국립제주박물관 공연장에서 '펠롱도채비놀음 희희낙락’ 공연이 펼쳐졌다. 도채비는 제주말로 ‘도깨비’라는 뜻으로, 펠롱도채비는 신통방통, 신출귀몰, 변화무쌍, 불사불멸의 존재이다.

이번 공연은 제주 도깨비 이야기와 제주굿 속의 ‘영감놀이’를 더해 제주 영감도채비를 재해석하고 캐릭터로 만든 국악뮤지컬 형태의 창작 작품이다.

공연 줄거리는 팔도 명산을 지키던 도깨비들이 막내 문살강이를 찾기 위해 제주로 오게된다는 내용이다.

공연은 성형, 사드, 쓰레기 문제 등 우리 사회의 여러 일들을 펠롱도채비의 재치와 익살스러움으로 풍자한다. 이를 통해 요즘 사람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며 현실을 극복하는 용기를 불어넣는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