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 기각, 집으로 불러 수면제 건네고 유기까지…그런데 왜?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 기각, 집으로 불러 수면제 건네고 유기까지…그런데 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7.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 캡처

[제주일보=온라인뉴스팀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 기각 소식이 화제선상에 올랐다.

지난 12일 법원은 어금니 아빠 딸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앞서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영학 딸 이 양은 친구를 집으로 부르고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건넸는가 하면 시신 유기도 도운 정황도 있다.

다만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을 살인 공범에서 배제한 이유에 대해 경찰은 “수면제를 먹인다고 꼭 죽인다는 개념은 아니다. 아빠가 시키는 대로 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이영학과 딸은 ‘유전성 거대백악종’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다. 이는 치아와 뼈를 연결하는 부분에 종양이 자라는 병이다. 국내에는 둘 뿐이다.

이 씨는 자라는 종양을 계속 잘라내는 수술을 2년에 한 번씩 총 5번을 받았으며 결국 1개의 어금니만 남았다. 희귀병을 앓고 있으면서도 딸을 극진히 아끼는 모습 등이 방송을 타면서 ‘어금니 아빠’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 씨는 전과 18범의 무직이었는데 사연이 알려진 덕에 ‘어금니 아빠의 행복’이라는 책을 출간을 했고 후원금을 받아 생활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cjnews@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