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핫클릭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 기각, 집으로 불러 수면제 건네고 유기까지…그런데 왜?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7.10.13
보도 캡처

[제주일보=온라인뉴스팀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 기각 소식이 화제선상에 올랐다.

지난 12일 법원은 어금니 아빠 딸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앞서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영학 딸 이 양은 친구를 집으로 부르고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건넸는가 하면 시신 유기도 도운 정황도 있다.

다만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을 살인 공범에서 배제한 이유에 대해 경찰은 “수면제를 먹인다고 꼭 죽인다는 개념은 아니다. 아빠가 시키는 대로 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이영학과 딸은 ‘유전성 거대백악종’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다. 이는 치아와 뼈를 연결하는 부분에 종양이 자라는 병이다. 국내에는 둘 뿐이다.

이 씨는 자라는 종양을 계속 잘라내는 수술을 2년에 한 번씩 총 5번을 받았으며 결국 1개의 어금니만 남았다. 희귀병을 앓고 있으면서도 딸을 극진히 아끼는 모습 등이 방송을 타면서 ‘어금니 아빠’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 씨는 전과 18범의 무직이었는데 사연이 알려진 덕에 ‘어금니 아빠의 행복’이라는 책을 출간을 했고 후원금을 받아 생활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