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구상금철회 재판진행중, 절차대로”
靑 “구상금철회 재판진행중, 절차대로”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7.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언론, 청와대 주도 국방부 소취하 잠정안 마련 보도…“원지사 공식 건의, 개입없다”

[제주일보=변경혜 기자]  청와대는 12일 제주해군기지 구상금철회 소송과 관련 일부 언론의 ‘청와대가 주도해 강정주민 당사자들이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을 조건으로 소송을 취하한다는 잠정중재안 마련’ 취지의 보도와 관련 “현재 소송이 진행되는 사항이며 재판진행중인 사항에 청와대가 개입하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날 언론보도에 대해 “청와대와 국무조정실내 공식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협의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구상금철회가 대통령 공약사항 아니냐’는 질문에 “법원에서 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사안에 대해 청와대가 개입할 여지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청와대 관계자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백방으로 이 문제(구상금철회)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중인 사안”이라며 “(지난 6월) 제2국무회의 논의 당시에도 원 지사가 공식 요청한 것”이라고 제주지역 도민사회의 여론임을 강조했다.

모 언론은 이날 ‘靑,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 주도… 野 “불법시위에 면죄부”’보도를 통해 청와대가 제주해군기지 추진 10년간의 과정에서 불거진 국방부의 34억5000만원의 구상금청구를 철회하는 것은 ‘자기부정’행위라고 보도했다.

또 해당 언론은 해군내부와 법무부의 분위기라며 “명분없이 철회하는 것은 무리” “앞으로 불법시위는 어떻게 관리할 것이냐”는 등의 구상금철회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전했다.

또 해당 언론은 해군기지추진과정에서 벌어진 공사지연이 반대시위로 인한 것이라는 일방적 주장만을 보도, 제주지역 최대 현안인 구상금철회를 요구하는 도민여론을 외면했다는 비판이 이어질 전망이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