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강은숙의 가정법률이야기
명랑한 제주의 딸강은숙 서울가정법원 상담위원 / 숙명여대.가천대 외래교수
제주일보 | 승인 2017.10.10

[제주일보] 아버지는 황사평 성지에 잠들어 계시기도 하고 나의 마음 속에 살아계시기도 하다. 근래, 아버지 기일에 맞춰 가족들과 그곳을 찾았다. 그날, 황사평의 하늘은 먹빛으로 내려앉아 키 큰 나무들의 초록과 잘 어우러져 있었다. 비 오다 잠시 그친, 그 시간의 황사평은 온화한 공기가 감돌았다. 아버지 이름 앞에서 두 손 모아 눈을 감고 고개를 조아리는데, 보고픔에 눈물이 방울 되어 흘렀다. ‘아버지 감사합니다. 아버지는 제게 사랑과 추억이라는 아주 큰 재산을 물려 주고 가셨어요’라고 아버지께 말하였다. 아버지가 들으셨나 보다. ‘무슨 일이든 네가 하고픈 일을 해라. 너는 모든 것을 잘 해낼 수 있다’는 용기의 말씀을 주셨다.

어린 시절 나는 책을 좋아하는 아이였다. 책을 좋아하면 공부를 잘하지 않겠느냐는 예상은 나와는 무관했다. 나는 그저 책 읽는 것만 좋아했다. 공부하라는 어머니의 잔소리 톤이 올라갈 즈음이면 아버지는 주섬 주섬 낚시 장비를 챙기며 내게 윙크를 하셨다. 그 윙크의 의미를 잘 아는 나는 보조가방에 얼른 읽고 싶은 책들을 챙겨 아버지 뒤를 살금살금 따라갔다. 아버지는 낚시를 하고, 나는 그 옆에 돗자리를 깔았다. 아버지는 돗자리 위에 커다란 수건을 한 번 더 깔아주셨다. 그 위에서 난 종일 책을 읽었다. 아버지와 난 그리 말을 많이 나눈 것 같지도 않다. 엎드려 책을 읽다가 두 팔이 뻐근해지면 두 손을 높이 들어 하늘에다 책을 대고 읽기도 하였다. 어두워 지면 아버지는 랜턴을 켜 주셨다. 사방은 하늘인지 바다인지 모르게 짙은 쪽빛으로 물들어 가고, 어느 새 파도 소리가 크게 들릴 때 즈음이면 집으로 돌아왔다. 아버지는 아마 ‘이 녀석, 파도 소리가 들리는 걸 보니 이제 읽을 만큼 읽었나 보다’고 여기셨던 것 같다.

아버지와 이렇게 보냈던 시간이 내게 무엇이 되었는지 그때는 몰랐다. 알 수도 없었을 거다. 결혼을 하고 아이들을 키우면서 특히 아이들이 사춘기에 다다랐을 때, 엄마를 마치 소 닭보듯 하며 잔소리나 꾸지람에 주먹을 불끈 쥐며 자기 주장을 하거나 쾅 소리 내며 방문을 닫을 때, 부모라는 이름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무엇은 그만 두어야 할지 모를 때, 아버지와 보냈던 그 시간을 되돌아보며 길을 잃지 않았던 것 같다.

아버지가, 자식인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하도록 허락해 주었던 그 마음, 어두워 졌을 때 랜턴을 켜주시던 그 손길. 우리 아이들에게도 부모로 그것만 있으면 되니 두려워하지 말자고 끊임없이 불안해 지던 내 마음을 달랬었다.

아이와 부모의 삶은 다르다. 이 냉정한 현실 앞에서 아버지는 그 현실을 받아들이며 자식 곁에서 조용하고 따뜻한 지원군이 되어 주셨다.

아버지처럼, 그저 아이를 믿고 기다려 주면 될 것이라고, 아이들이 삐죽거리는 것도 분명히 지나갈 시간이 올거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생각해 보면 엄마인 내게 눈을 부릅뜨며 악다구니를 썼던 사춘기 시절의 아들이 있어 부모 역할이 얼마나 힘든지 상담이나 강의 때 부모의 마음을 잘 공감할 수 있었고, 덕분에 강의 평가도 높았던 것 같다.

아버지 기일과 한가위가 닿아 있어 꽤 긴 시간 제주에 머물렀다. 머무는 동안 어머니와 영화도 보고 함께 외삼촌 댁에 가기도 했다. 종종 나를 봐 온 외삼촌께서 문득 나의 웃음을 보시더니 “근래 많이 명랑해졌다”고 하셨다. 그 말씀을 듣는 순간, 이번 제주일보의 칼럼 제목은 ‘명랑이다!’ 라고 생각했다. 그 ‘명랑’의 근원에는 뭐니뭐니 해도 서툰 엄마임에도 불구하고 건강하게 성년에 닿은 아이들의 존재 덕분이다. 엄마여서 아이들이 내 앞에서 보였던 실험들(반항)이 안전하게 돌아갈 곳이 있는지에 대한 확인 작업이었음을 이제 비로소 느낀다.

이번 추석만큼 감사하다는 말의 무게를 느껴본 적인 없는 듯 하다. 고향을 떠나 육지에 사는 언니, 오빠를 대신하여 늘 궂은일 도맡아 하는 막내 동생의 노고를 이제야 진정으로 느끼다니 참 무심한 언니다. 동생에게 손을 잡으며 이야기 했다. “고맙다”고.

더 늦게 전에, 늦었다고 아쉬워 하기 전에 더 많이 명랑하게 말해야 겠다.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