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국회
위성곤 의원 “황금연휴 제주항공권이 암표?”일부 여행사, 정상운임보다 150% 비싸게 온라인 거래…국토부 실태조사·단속 등 대책 시급
변경혜 기자 | 승인 2017.09.13
제주일보 그래픽 자료

[제주일보=변경혜 기자]  최대 열흘간 황금연휴를 앞둬 제주노선 항공권이 온라인을 통해 ‘웃돈거래’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3일 국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에 따르면 일부 여행사들이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추석연휴 제주노선 항공권을 정상요금의 최대 150%에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여행사는 소셜커머스 T사를 통해 10월1~3일 김포-제주항공권을 정상운임 9만7700원보다 4만7200원(150%)의 차액을 남겨 14만9900원에, B여행사 역시 소셜커머스 C사와 W사를 통해 10월2~6일 김포-제주노선의 항공권을 3만7300원의 웃돈을 얹어 13만5000원에 각각 판매하고 있다. 명절항공권이 암표로 둔갑한 것이란 지적이다.

위 의원실은 사정이 이런데도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국토교통부는 실태조사와 단속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위 의원은 “항공사가 소비자들에게 판매해야 할 명절항공권을 편의상 여행사에 우선 제공하고, 관리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는 손을 놓고 있어 국민들의 불편과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일방적으로 소비자들에게 과도한 비용부담을 주는 현실에 대해 관련 부처와 기관이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경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