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도의회 격일 급수지역 현장 점검 나서
道·도의회 격일 급수지역 현장 점검 나서
  • 홍수영 기자
  • 승인 2017.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홍수영 기자] 중산간 마을지역의 격일제 급수 시행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신관홍 도의회 의장, 하민철 환경도시위원장 등이 11일 어승생수원지 등 현장점검에 나섰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하민철·바른정당·제주시 연동 을)는 이날 원희룡 지사와 신관홍 의장 등과 함께 어승생수원지와 유수암리 등을 둘러보고 격일 급수지역 마을 관계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로부터 어승생수원지의 공급체계와 지하수 공급 현황, 비상대책 상황실 운영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하민철 위원장은 “가뭄에도 중산간 지역의 물 공급이 차질 없도록 어승생수원지 저장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대체 취수원 확보 등 수자원 체계의 다변화가 필요하다”며 “행정이 항구적이면서도 안정적인 물 공급 기반을 조성하도록 특단의 대책을 지속적으로 주문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