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제주야
"불법주차 없고 집마다 주차장…제주도 이랬으면"이지후(도남초) 명예기자 - 우리와는 많이 다른 일본의 '주차문화'
제주일보 | 승인 2017.07.04

[제주일보] 아침에 등교를 하기 위해서는 크고 작은 골목을 4번 지난다. 4곳 모두 도로명도 다르고 옹기종기 모인 집들의 모양이나 상가 등의 위치도 제각각이지만 한 가지 똑같은 풍경이 있다.

바로 빈틈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게 주차돼 있는 차량들의 모습이다. 심지어 빈 곳이 있다 싶으면 얼마 후 자신들의 차량을 세우기 위해 물통이나 화분을 둬 ‘자기 땅’이라고 영역을 표시해 둔 곳이다.

동네 공터를 활용한 주차장이 생기고 있고 자신의 집 울타리를 허물어 주차장을 지으면 지원해 준다든지 차고지증명제 등이 실시되고 있다. 하지만 가구 수보다 많은 차량들 때문에 특히 어른들의 퇴근 시간대가 되면 주차공간을 잡으려고 식구들까지 총동원 되는 모습을 주변에서 자주 볼 수 있다.

얼마 전 가족과 함께 방문한 일본은 우리나라와 다른 것들이 많았지만 눈에 띄게 대조되는 풍경은 주차문화였다. 내가 방문한 후쿠오카, 규슈 지역 마을의 골목 골목에는 불법주차된 차들이 단 한 대도 없었다. 집집마다 마당 한 쪽에 주차 공간이 마련돼 있었고 물론 차량들도 모두 울타리 안으로 들어가 있었다. 그래서인지 일본 대부분의 차들은 경차가 많았다. 가는 곳곳마다 유료 주차장도 많아 어느 곳에서나 차량을 세울 수 있도록 했다. 하루 최대 주차요금도 6000원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이지후 명예기자(도남초 6학년)

제주도만이라도 주차문화를 개선할 수 있는 좋은 해결책이 있었으면 좋겠다. 물론 자기 차량으로 이동하는 것이 빠르고 편리하긴 하지만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굳이 유지비가 비싼 자가용을 가지려 하지 않을 것이다. 하루 빨리 그런 날이 왔으면 하고 바란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