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일보 창간 71주년 특별기획 인터뷰-이성구 제주에너지공사장 "풍력 이익 공유화 등 중요"
제주일보 창간 71주년 특별기획 인터뷰-이성구 제주에너지공사장 "풍력 이익 공유화 등 중요"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6.07.2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일보=김태형 기자] “육상 풍력 시설에 대해서는 투자 대상자를 지역주민공동체와 향토기업 등으로 제한하고 있어 개발 이익이 도민에게 돌아가는 문제는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됩니다.”

도내 풍력 발전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지방공기업 제주에너지공사를 이끌고 있는 이성구 사장은 앞으로 추진될 풍력 발전 사업 방향에 있어 ‘이익 공유화 및 주민 공동체 참여 방안’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육상 풍력 발전 사업은 마을에서 3㎿ 이하의 범위 내에서 또는 사업장 규모에 따라 인근 마을들이 공동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장을 개발하고 지역공동체의 재정 자립능력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에 한해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자금 또는 기술능력이 부족한 지역공동체에 대해서는 에너지공사나 공모로 선정된 우수 향토기업이 참여하는 방법을 통해 사업을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이를 통해 육상 풍력 사업의 주민 공동체 참여를 최대화해 도민들이 풍력자원의 주인 역량을 발휘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  sumbadang@hanmail.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