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하라"에 격분, 병원서 난동 부린 40대 징역형
"귀가하라"에 격분, 병원서 난동 부린 40대 징역형
  • 김현종 기자
  • 승인 2020.05.2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응급실에서 난동을 부린 40대가 징역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씨(47)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는 2019910일 새벽 제주시 모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사 이모씨(43)특별한 이상이 없으니 귀가하라고 말하자 이에 격분해 소란을 피웠다.

김씨는 이씨에게 죽여 버리겠다고 욕설 하며 가슴을 손으로 치는가 하면 양 손으로 피해자의 멱살을 잡고 흔드는 등 폭행을 가해 응급 처치 및 진료를 방해했다.

재판부는 범행 경위에 비춰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고인에게 폭력 전과나 공무 집행 방해 전과도 다수 있다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