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마시러 오세요
차 마시러 오세요
  • 제주일보
  • 승인 2020.05.19 21: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순희 수필가

끽다래(喫茶來). 하루에도 여러 번 눈을 주게 되는 글귀다.

현관에 들어서면 정면으로 마주치는 곳, 티브이가 놓인 거실 벽 위쪽에 걸려 있으니 안 보는 날이 없다. 손님이 이 문구에 관심을 보일 때는 얼굴 맞대고 마시는 차 맛 또한 특별하다.

동곡 일타 스님의 필체다. 언제 봐도 묵향이 풍기는 듯 신선하다. 둥글게 붓을 모아 선하게 내린 글발이 오월 목단화에서 풍기는 왕자의 품격처럼 귀하게 와 닿는다.

지인이 일타 스님으로부터 직접 받은 거라고는 했지만 원본인지 아닌지는 중요치 않다. 십여 년 전, 잘 간직하고 싶은 마음에 표구해 제일 반반한 자리를 내주었다. 새 식구로 깍듯이 받아 들였으니 평생 같이 하게 될 것이다.

끽다래하면 차 문화 연구가이자 다도 보급가인 금당 최규용(1903~2002)님을 든다.

금당은 일본 유학 시절, 일본의 일상적인 차 문화를 접한 이후 다도 생활을 평생의 반려로 삼은 분이다. 30대에는 중국 상하이에 사업 차 머물며 대륙의 차 문화를 연구했다.

그 후, 일상생활 속 차 마시기 운동을 이끌며 근·현대 한국의 차 문화를 재건하는 데 앞장섰다.

이런 노력이 금당의 유명한 차 이야기로 인정됐고 끽다래를 탄생시켰지 않나 싶다. 부산 초읍의 삼광사와 합천 해인사 지족암에 이 글귀를 새겨 넣은 기념비가 있다. ‘끽다래는 금당의 실사구시로 파고든 끈질긴 집념의 증표임을 알겠다.

차에 얽힌 이야기 중 중국 당나라 때의 선승인 조주선사(778897)끽다거’(喫茶去)가 있다.

조주선사에게 어느 날 제자가 물었다. “우주의 근본은 무엇이며 부처가 세상에 나툰 이유는 무엇입니까?” 조주선사의 한 마디, “끽다거다른 제자가 가르침을 요청했을 때도 같은 말로 대답했다. “끽다거.”

끽다거 뜻은 차 한 잔 마시고 가시게이다. 그에 반해 끽다래는 차 한 잔 마시러 오시게로 풀이한다.

물론 끽다거는 차나 한 잔하고 가라는 단순한 말이 아님을 안다. 차를 마시며 자신을 되돌아보고 마음의 짐을 내려놓으라는 선사의 의중을 담고 있다.

그러나 차 한 잔 마시러 오시게청하는 끽다래 쪽이 정이 감돌아서 나는 좋다.

벌써 오월도 중반이다. 무르익는 계절이 손짓하건만 우악한 풍진을 겪는 세상이라 발걸음은 주춤거릴 뿐이다. 공기의 값어치도 겪어 봐야 무한한 가치를 알 듯이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우치게 하는 시간들이다.

간절히 두 손 모으게 하는 요즘이다. 부디 앞으로는 너나없이 차 한 잔 마시러 오시게하는 날들만 이어지기를.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병근 2020-05-20 11:07:44
조주선사의 끽다거에서 마지막 거 자는 실사가 아니고 허사라 들었습니다. 뜻이 없는 형식형태소 라는 것입니다. 끽다에 있는 내용이 전부입니다. '차나 마시라' 이것이지, 차마시고 가라는 것이 아니란 것입니다. 그것에 대해 '거'자를 뜻이 있는 실사로 알고 '래'를 붙여서 '차마시고 오라'는 문장은 다시 재고해야 할 부분입니다.
영어의 There is books on the desk 에서 there 와 독일어의 Es regnet 에서 Es 와 같은 의미입니다

참고문헌 ㅡ고문허사 사전(이경규), 조주화상 ''끽다거'의 의미 (한국차학회지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