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그린뉴딜’ 지시…한국판뉴딜에 포함될지 ‘주목’
文 대통령, ‘그린뉴딜’ 지시…한국판뉴딜에 포함될지 ‘주목’
  • 변경혜 기자
  • 승인 2020.05.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산업·중기·국토부 4개 부처 합동서면보고
이르면 주말 진행…녹색성장에 ‘일자리창출’ 결합
전날 국무회의 후 치열한 토론 이어져
문 대통령 “국제사회 한국 역할 적극적으로 원해”
김현미 “교통, 건축분야 다양하게 추진할 수 있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그린 뉴딜(Green New Deal)’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조만간 환경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국토교통부 등 4개 부처로부터 합동 서면보고를 받는다.

‘포스트로로나’에 대비해 ‘한국판뉴딜’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온 문 대통령이 신재생에너지 산업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산업과 환경에 일자리 창출까지 목표로 삼겠다는 의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이르면 주말 또는 내주 초 4개 부처로부터 그린 뉴딜보고서를 받고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에게 “그린 뉴딜은 그 자체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며 의미를 강조하는 한편 “국제사회가 그린 뉴딜에 대한 한국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원하고 있다”는 외교적 의미도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실제로 유럽 등은 그린 뉴딜을 매우 강조하고 있다”며 “유럽에서는 지난해부터 ‘기후변화’가 아니라 ‘기후위기’라는 표현을 쓰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끌어낼 수 있을지, 구체적인 방안을 찾아보라는 뜻”이라며 “한국판 뉴딜은 기존에 해오던 사업을 재포장하는 것이 아니라 대규모 국가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추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이어진 비공개 토론에서 “요즘 그린 뉴딜이 화두라며 한국판 뉴딜에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도 많은데 환경부, 산업부, 중기부 등이 협의해서 그린뉴딜이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지 협의해서 서면으로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교통과 건축분야에서 다양하게 ‘그린뉴딜’을 추진할 수 있다”며 합동보고에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강 대변인은 김 장관 발언 이후 격론에 가까운 활발한 토론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강 대변인은 “그린뉴딜 관련 사업이 한국판 뉴딜에 일부 포함될지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라며 “포함되든 안되든 그린뉴딜 관련 사업은 정부가 포스트코로나 중요과제로 추진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뜻”이라고 덧붙였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