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위원장 건강이상설에 지방서 정상활동”
靑 “김정은 위원장 건강이상설에 지방서 정상활동”
  • 변경혜 기자
  • 승인 2020.04.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대변인 “북한 내부에 특이동향도 식별되지 않아”
데일리엔케이·CNN, 김 위원장 건강이상설 보도
中 “위중한 상태는 아니다”…과거 오보 전례 다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는 21일 미국 CNN방송이 보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확인해 줄 내용이 없으며,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도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김 위원장이 측근들과 지방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건강이상설을 뒷받침할만한 동향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북한의 노동당·군부·내각도 비상경계와 같은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고 김 위원장은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엔케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이 주재 하루 뒤인) 12일 평안북도 묘향산지구 내에 위치한 김씨 일가의 전용병원인 향산진료소에서 심혈관 시술을 받고 인근 향산특각에 머물려 의료진들의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 CNN은 미 정부관리 말을 인용해 “북한 최고지도자가 수술 뒤 위중한 상태이며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같은 보도는 지난 15일 김일정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이례적으로 불참하면서 크게 확산되고 있다. 김 위원장이 태양절 참배에 불참한 것은 처음이다.

다만 지난 2014년에도 김 위원장이 한달 이상 공식석상에 나타나지 않아 당시 건강이상설이 제기됐으나 결국 해프닝으로 마무리되는 등 북한의 최고위층에 대한 오보가 여러차례 발생한 바 있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도 이날 미 언론의 이같은 보도에 대해 “김 위원장이 위중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중국 공산당 소속 대외연락부는 외교를 담당하는 부서로 특히 북한과의 소통을 담당하는 주요채널이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