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코로나19 생계지원금, 정부안과 연계”
원희룡 제주지사 “코로나19 생계지원금, 정부안과 연계”
  • 고경호 기자
  • 승인 2020.04.0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일 제주도청에서 ‘제60차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을 열고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세부 계획안을 확정하는 대로 ‘제주형 긴급재난지원금’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일 제주도청에서 ‘제60차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을 열고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세부 계획안을 확정하는 대로 ‘제주형 긴급재난지원금’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주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코로나19 여파로 생계난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연계하기로 결정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일 제주도청에서 ‘제60차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을 열고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세부 계획안을 확정하는 대로 ‘제주형 긴급재난지원금’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도내 실직자와 무급휴직자, 매출이 급감하거나 아예 폐업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등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도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도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달 30일 긴급재난지원금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중복 지원과 지방비 부담 등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도입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에 대해 이날 원 지사는 “정부가 각 지역에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의 20%를 해당 지자체가 부담하도록 했다. 제주도는 이에 대해 협조할 예정”이라며 “정부의 지원 대상에 포함되더라도 피해 규모에 비해 지원 금액이 턱없이 부족한 경우들이 많을 수 있다. 추가 지원이 필요한 경우를 제주도 차원에서 잘 검토해서 보완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연계해 도입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지원 대상과 도입 시기 등을 조정하고 있다.

정부가 도입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수혜 대상은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다. 4인 이상 가구 기준 100만원이 지원된다.

제주지역의 경우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는 총 22만 세대로 긴급재난지원금 소요 예산은 약 1500억원으로 추산됐다. 이 중 제주도는 300억원가량을 부담할 전망이다.

제주도는 자체적으로 계획했던 무급휴직자에 대한 생활안정지원, 특수고용근로자에 대한 구직촉진수당 지급 등의 주요 지원 방침이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고 중복 지원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당초 이달 초 자체적인 지원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도입키로 한 만큼 이중, 삼중 중복 지원 여부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제주도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장기화가 우려되는 만큼 지원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