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K리그 784명이 뛴다
올 시즌 K리그 784명이 뛴다
  • 홍성배 기자
  • 승인 2020.03.2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부 수원 43명-2부 제주와 경남 39명 ‘최다 등록’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 정기 선수등록을 마감한 결과 올 시즌 K리그1443, K리그2341명으로 총 784명의 선수가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선수는 715명이고, 외국인 선수는 69명이다.

기존선수에 대한 등록을 마감한 이후에도 11년 만에 K리그로 돌아온 이청용(울산), ‘6년 차 K리거에델(제주), ‘코스타리카 국가대표마르코(광주) 등 이적임대신인 선수들이 추가로 등록했다.

K리그112개 구단의 구단별 평균 인원은 36.9명이다. 수원이 43명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등록했고, 군 팀인 상주(29)를 제외한 전북과 부산이 33명으로 가장 적었다.

10개 구단이 경쟁하는 K리그2에서는 제주와 경남이 39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천이 29명으로 최소인원을 등록했다. 구단별 평균 인원은 34.1명이다.

올 시즌부터 전 구단이 22세 이하 국내 선수 의무출전 규정이 적용되는데, U22 선수는 K리그1 132K리그2 90명으로 총 222명에 달했다.

지난 시즌 준프로 계약을 통해 프로로 직행한 선수들을 포함해 K리그 유스 출신 선수들은 252명으로 집계됐다. 소속 구단 유스 출신이 가장 많은 구단은 수원으로, 43명 중 18명이 수원 유스 시스템을 거쳤다.

한편 정기등록을 마감한 연맹은 오는 625일부터 722일까지 추가 선수등록 기간을 갖는다. 고등학교, 대학교에 재학 중인 선수를 제외한 모든 선수가 대상이다.

홍성배 기자  andhong@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