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진흥기금 신청 921억...코로나 여파 급증
농어촌진흥기금 신청 921억...코로나 여파 급증
  • 김현종 기자
  • 승인 2020.03.2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농어촌진흥기금 융자지원 신청이 크게 늘었다.

제주시는 최근 올해 상반기 지역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신청을 받은 결과 농어가와 생산자단체(농협법인) 2432, 921억원을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융자신청액 480억원보다 92% 증가한 규모로, 코로나19 여파로 농어가들이 어려움에 처한 데다 융자이율도 하향 조정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융자주체별로 개인이 2374(753억원)으로 82%를 차지했고 생산자단체는 58(168억원)이다. 사용용도별로 운전자금이 2397(882억원)으로 96%고 시설자금은 35(39억원)이다.

사업 분야별로 농업이 2177(696억원)으로 전체 7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수산 142(147억원)과 축산 110(77억원), 임업 3(1억원)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앞서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1차 산업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지역농어촌진흥기금 지원 규모를 2500억원(지난해 1800억원)으로 대폭 늘리고 융자이율도 지난해 0.9%보다 0.2% 낮은 0.7%로 하향 조정했다.

제주시는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신청에 대한 적격여부 검토를 마치고 제주도에 추천한 후 융자금 확정 통보 즉시 신청 대상자들에게 통지해 조기에 융자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시는 지난해 하반기에는 농어촌진흥기금 958(348억원)을 융자 지원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