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군·경’ 함께 코로나19로부터 도민 안전 지킨다
민·관·군·경’ 함께 코로나19로부터 도민 안전 지킨다
  • 고경호 기자
  • 승인 2020.02.27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27일 2020년 제주지역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각 기관별 코로나19 대응 방안 발표…‘협력’ 강화
도내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36명 중 32명 ‘음성’
제주도는 27일 제주도청에서 ‘2020년 제주지역 통합방위협의회’를 열고 제주 민·관·군·경의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 사진=제주도
제주도는 27일 제주도청에서 ‘2020년 제주지역 통합방위협의회’를 열고 제주 민·관·군·경의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 사진=제주도

제주도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민·관·군·경’의 협력 체계가 원활하게 운영되면서 코로나19 방역도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

특히 제주지역 신천지 교인 중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증상자 대부분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유입 차단 및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에 탄력이 붙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27일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유증상자로 분류된 도내 신천지 신도 36명 중 3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26일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도내 신천지 교인 646명(제주시 581명·서귀포시 65명)의 명단을 제공받아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27일 오후 5시까지 연락이 닿은 634명 중 36명을 코로나19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즉시 진단 검사를 실시했으며, 증상이 없는 나머지 교인들에 대해서는 능동 감시 중이다.

특히 대구와 경북 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교인은 단 2명으로, 모두 무증상자로 분류됐다.

제주도는 아직 연락이 닿지 않은 교인 12명 중 제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9명에 대해서도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유증상자 중 현재 검사를 받고 있는 나머지 4명에 대해서도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표할 예정”이라며 “26일 전달받은 신천지 교인 명단에 ‘제주 1차’라고 표기돼 있는 점 등을 감안하면 도내 교인 수가 더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방역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내 신천지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가 신속하게 추진되는 가운데 제주도는 이날 제주도청에서 ‘2020년 제주지역 통합방위협의회’를 열고 제주 민·관·군·경의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진규상 해병대 제9여단장, 김병구 제주지방경찰청장, 장철 379군사안보지원부대장, 노순천 제주교도소 부소장 등이 참석해 각 기관별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제주경찰은 지휘관과 참모가 1시간 이내 위치에서 근무하는 ‘경계 강화’를 발동한 상태에서 경무·생안·수사·사이버·경비교통·외사 합동 대책반을 구성했다.

격리시설 부족 사태에 대비해 제주시 봉개동에 위치한 경찰한라수련원을 비워두고 있으며, 코로나19와 관련 소재불명자를 찾기 위한 신속대응팀도 운영하고 있다.

21일부터 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는 제주도교육청은 17억3800만원을 투입해 각급 학교에 공급할 긴급 방역 물품을 확보하고 있다.

제주도는 27일부터 선별진료소 7개소에서 이뤄지던 검체 채취를 보건소 6개소에서도 진행하고 있다.

원희룡 도지사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민·관·군·경이 긴밀히 협력해 방역 사각지대를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