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19 ‘늑장대응’ 지적 이는 이유
제주도 ,코로나19 ‘늑장대응’ 지적 이는 이유
  • 제주일보
  • 승인 2020.02.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전체가 지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의 전쟁 중이다. 중앙정부건 지방정부건 모두 코로나19가 낳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민간분야 또한 예외가 아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최일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중심으로 하는 관계자들의 분투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진한 감동을 낳게 만든다. 지금 대한민국의 코로나 대응은 민과 관이 따로 없이 전력을 다하는 모습이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표현에 결코 모자람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지방정부인 제주도가 한 발 늦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런저런 달갑지 않은 말들이 나온다. 물론 제주도 입장에서는 할 말이 많겠지만, 그래도 ‘한발 늦었다’는 지적은 결코 달갑지 않은 현상이다. 대표적인 게 감염병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전담의료기관 지정은 25일에야 이뤄지는가 하면 방역에 필수인 마스크 보급마저 난항을 겪고 있다. 현재 타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하고 병원 내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일반 공영 의료기관을 전담병원으로 전환하고 있다.

실제 전라북도가 그렇고 부산시 또한 부산의료원을 소개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했다.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할 수 있는 공간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고령 환자와 만성호흡기 질환자 등 감염병 취약 계층의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각 지자체가 발 빠르게 조치하고 있다. 그런데 공공 의료기관을 한시적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확보하는 제주도의 발걸음은 더디기만 하다. 이 뿐만 아니다. 제주도는 고령자 등 도내 코로나19 취약 계층과 의료 분야의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 20만장을 구매해 보급할 계획이지만 수요 물량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제주는 그동안 철저한 방역으로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주력하면서 ‘감염병 청정 지역’을 유지해왔지만 최근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그 빛이 바랬다. 이제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시스템의 전면 재검토는 필수적이다. 물론 제주도 또한 나름대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현재 진행되는 코로나19 사태는 전시(戰時)에 버금가는 긴박한 상황이다. 나아가 제주는 이미 코로나19에 뚫렸다. 그렇더라도 추가 발생은 막아야 하고, 만에 하나 감염자가 발생한다면 일반과의 완벽한 분리대응을 통해 지역사회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이런 저런 눈치를 살피다보면 솔직히 할 일도 할 수 없는 형편이다. 제주도 재난·보건당국의 자세전환을 거듭 기대한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