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두 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서귀포 이마트 등 방문
제주 두 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서귀포 이마트 등 방문
  • 현대성 기자
  • 승인 2020.02.2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2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도내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22)의 동선을 공개했다.

제주도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서귀포시 WE호텔 직원인 A씨가 지난 13일 휴가 차 대구를 찾았으며 지난 16일 오전 11시30분 대구발 아시아나 항공기로 제주에 입도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제주 입도 후 제주공항에서 버스를 이용해 직원 숙소로 이동했으며 지난 17일 호텔에서 근무했다. A씨는 이날 근무 이후 호텔 직원 숙소 인근 주점을 방문해 18일 새벽 숙소로 복귀했다. A씨는 이때 신체적 이상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후 19일 오후 1시 셔틀버스를 이용해 출근했다. A씨는 이날 오후 3시44분쯤 택시를 이용해 중문신내과를 찾았으며 오후 4시2분쯤 서귀포방향 202번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 열린병원을 찾았다. A씨는 서귀포열린병원에서 해열제를 처방받고 510번 버스를 이용해 숙소로 복귀했다.

A씨는 20일 오후1시30분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 이마트를 찾았으며 30분간 이곳에 체류했다. A씨는 버스를 이용해 숙소로 복귀했으며 인근 편의점을 방문하기도 했다. A씨는 21일 낮 12시3분쯤 182번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열린병원을 다시 찾았으며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 선별진료소인 제주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제주도는 A씨의 동선에 따라 호텔 직원과 숙소 룸메이트 등을 자가 격리했다. 제주도는 A씨가 이용한 셔틀버스와 시내버스 승객 등의 명단을 파악해 추가 자가 격리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도는 A씨와 접촉한 도민이 수십명 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A씨가 지난 18일 두통과 몸살 등 코로나19 증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19일 서귀포열린병원 선별진료소 방문 당시는 검사를 진행하지 않은 이유는 당시 A씨가 발열 증상을 보지이 않은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또 A씨의 어머니가 대구에 체류 중이며,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사실은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A씨가 방문한 편의점 등에 대한 폐쇄 조치에 나섰다. 

한편 제주도는 도내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이 모두 8곳이며, 이들 시설에 대한 일시 폐쇄 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