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마전으로 변질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전면 재검토”
“복마전으로 변질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전면 재검토”
  • 김동건 기자
  • 승인 2020.02.1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곶자왈사람들·제주참여환경연대·제주환경운동연합은 복마전으로 변질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13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공동성명서를 내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개발사업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 컨소시엄의 심사과정에서 여러 문제가 있다전직 고위공무원의 유착도 의심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들은 공모지침에는 평가 가능한 계량지표는 57%, 공원조성 계획 등 주관적 평가에 대한 비계량지표는 43%를 반영한다고 됐다통상 계량지표를 우선 검토해 사업수행 가능 여부를 먼저 판단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제주도는 비계량평가를 먼저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단체는 호반건설 컨소시엄에 참여한 도내 건설업체 한 곳의 간부가 2018년에 퇴직한 건설분야 고위공직자 출신으로 현재 건축경관심의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라며 전관을 이용해 선정과정에 영향력을 미친 것으로 의심 된다고 말했다.

김동건 기자  kdg@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