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도민 협의체 출범 “코로나19 위기 극복 총력 대응”
범도민 협의체 출범 “코로나19 위기 극복 총력 대응”
  • 고경호 기자
  • 승인 2020.02.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벼랑 끝에 선 지역경제를 구조할 ‘범도민 위기극복 협의체’가 13일 출범했다. 사진=임창덕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벼랑 끝에 선 지역경제를 구조할 ‘범도민 위기극복 협의체’가 13일 출범했다. 사진=임창덕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벼랑 끝에 선 지역경제를 구조할 ‘범도민 위기극복 협의체’가 출범했다.

제주도정과 의회, 지역 경제계, 전문가 그룹, 도내 기관·단체 등이 참여한 범도민 협의체는 지역사회의 모든 역량을 하나로 결집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선언했다.

범도민 협의체는 13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범도민 협의체는 공동의장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을 필두로 총 7개 분과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피해를 파악하고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날 원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관광업계와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포함한 제주의 모든 경제 주체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 ‘한 팀’이 돼야 한다”며 “그 시작점이 바로 범도민 협의체다. 지역사회 전 분야의 역량을 결집한 총력 대응 체계를 구축해 위기를 헤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태석 의장은 “제주의 경제 구조 특성상 각 산업들이 자력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모든 분야가 함께 힘을 모아야만 지금의 사태를 해소할 수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배제와 혐오 보다는 포용과 휴머니즘적 차원에서 지혜를 모아야 한다는 점을 도민들에게 당부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김대형 회장은 “제주 경제는 코로나19 사태로 내수와 수출 등 전 분야에서 복합적으로 타격을 받고 있다.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이 반드시 관철돼야 하는 이유”라며 “경제는 심리다. 실제보다 과장되고 막연한 공포와 불안감은 경제의 활력을 더욱 어렵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범도민 협의체를 중심으로 현장에서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을 전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사진 왼쪽부터 범도민 협의체 공동의장인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임창덕 기자
사진 왼쪽부터 범도민 협의체 공동의장인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대형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임창덕 기자

또 ▲전염병 없는 청정제주, 안전제주 만들기 ▲경제 위기 상황에 대한 엄중한 인식 공유 및 지속적인 정책 발굴·실행 ▲경제 각 분야 미래 전망 및 지속가능 성장을 담보하는 체질개선 과제 발굴·실행 ▲범도민적 연대와 통합의 힘을 발휘해 제주경제 재도약 기회 마련 등 지역경제의 위기 극복과 질적 도약을 위한 4대 과제를 담은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제주 관광업계를 긴급 지원하기 위해 5700억원 규모의 관광진흥기금을 특별 지원키로 결정했다.

제주도는 3000억원은 신규 특별융자 형태로, 나머지 2700억원은 이미 융자를 받은 업체를 대상으로 한 상환 유예 방식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17일 제주도청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내용이 담긴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및 상환유예 지원계획’을 공고한 후 2월 20일부터 5월 18일까지 지원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특히 제주웰컴센터에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지원센터’를 설치해 지원에 필요한 서류 발급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직면한 제주도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