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용보증재단-KEB하나은행 소기업 등 지원 팔 걷어붙혀
제주신용보증재단-KEB하나은행 소기업 등 지원 팔 걷어붙혀
  • 부남철 기자
  • 승인 2020.01.2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인택)은 지난 21일 재단 회의실에서 KEB하나은행과 도내 소기업ㆍ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특별출연금 2억원을 유치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도내 자금난을 겪고 있는 도내 소기업ㆍ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는 것으로 재단은 특별출연금의 15배인 30억원을 보증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사업자 등록 후 사업을 영위중인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으로,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보증지원하며 5000만원 이하는 100% 전액보증, 5000만원 초과는 90% 부분보증으로 운용된다.

다만 재보증 제한대상 기업 및 신용보증기금 또는 기술신용보증기금 잔액보유 기업은 지원이 제한된다. 

또 도내 소상공인의 금융지원 확대를 위해 3000만원까지는 보증한도 사정을 생략하고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보증료는 최종 보증료에서 0.2%를 감면하여 우대지원 할 예정이며 보증기간은 최장 5년이다. 다만 정책자금 연계 시 6년 이내에서 정책자금 대출기간 및 상환조건으로 운용이 가능하다. 

문상도 KEB 하나은행 제주지역 본부장은 “이번 특별출연 업무협약을 계기로 재단과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도내 소상공인의 금융파트너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인택 이사장은 “최근 내수부진, 최저 임금 인상, 과당경쟁 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도내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에 앞장서, 민생경제안정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