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인의 서정적인 글로 풀어낸 '제주어'
제주 시인의 서정적인 글로 풀어낸 '제주어'
  • 김나영 기자
  • 승인 2020.01.2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출신 현택훈 시인, 제주어 사전형 산문집 ‘제주어 마음사전’ 발간

제주 시인의 서정적인 마음을 제주어로 풀어낸 산문집이 나왔다.

제주 출신 현택훈 시인은 최근 제주어 사전형 산문집 ‘제주어 마음사전’을 펴냈다.

이번 산문집은 현 시인이 선정한 61개 제주어를 한글 사전 순으로 배치해 주제별로 그의 서정성 짙은 글로 써낸 게 특징이다.

그의 문장은 전체적으로 짧고, 서정적이고, 정제돼 있다. 글에는 그의 개인적인 경험과 소개하는 단어가 제주에서 발견할 수 있거나 활용되는 상황 등을 풀어낸다.

현 시인은 제주어를 그의 글속에 자연스레 풀어내 제주어를 모르는 사람도 제주어의 아름다움과 사용을 음미해볼 수 있다.

또 이번 산문집에는 박들 작가가 따뜻하게 그려넣은 고장(꽃)과 가매기(까마귀), 도댓불(제주형 등대) 등이 한 폭의 아름다운 풍경화와 같이 펼쳐져 있다.
 
 

김나영 기자  kny8069@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