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고 강하게 기록한 '제주의 속살'
짧고 강하게 기록한 '제주의 속살'
  • 김나영 기자
  • 승인 2020.01.1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상근 시인, 최근 제3시집 ‘한컷제주 100’ 발간

짧지만 강하게 다가오는 시편으로 사라져가는 제주의 속살을 기록한 시집이 나왔다.

제주 출신 안상근 시인이 최근 제3시집 ‘한컷제주 100’를 발간했다.

이번 시집은 제주의 속살을 따뜻한 서정으로 녹여낸 시 100편을 수록했다.

시편에는 제주를 직접 보고, 맡고, 만져야만 증언할 수 있는 제주 현지의 색깔과 냄새, 감촉 등이 반영돼 있다. 시편마다 현지의 색깔이 강하게 베어나와 짧은 강하게 다가온다.

안 시인은 시집에 제주어 시도 수록했는데, 각주를 통해 표준어 해석을 함께 수록해 독자가 모르는 어휘가 있으면 찾아볼 수 있게 했다.

시편에는 제주에 형태가 남아있는 유형유산뿐만 아니라 역사와 풍습, 유배문화, 신화 등 다각도의 문화원형에 대한 애정과 이것이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시인의 안타까움이 담겨있다.
 

김나영 기자  kny8069@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