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삼권분립 논란 예상…대화·타협의 정치 더 중요”
文 대통령, “삼권분립 논란 예상…대화·타협의 정치 더 중요”
  • 변경혜 기자
  • 승인 2020.01.1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하며 설명
신년기자회견, ‘총선 후’ 협치내각 구성 언급하며 국회역할 강조
정 총리 “그런 부분 잘 살려 집권 후반기 성공 이끌어 낼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하며 “국회의장을 역임하셨기 때문에 당연히 삼권분립을 침해하는 것이라든지, 또는 삼권분립을 무시하는 것이라든지 그런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며 “그럼에도 제가 총리님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에 대한 논란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금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또 국민들로 볼 때도 참으로 실망스럽다”며 “정치가 국민들을 통합시키고 단결을 시켜주는 그런 구심역할을 해줘야 하고 그러려면 국회가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하고 타협하는, 그런 정치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서로 싸우기만 하는, 오히려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말하자면 역기능만 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신년기자회견에서도 거듭 이같은 취지를 밝히며 “그 분이 국회의장을 하셨고 늘 대화하고 타협하고 소통하는데 역할을 많이 하시는 분이기 때문에 정부와 국회사이에서 협치의 정치를 마련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 기대가 컸기 때문”이라며 “당연히 총선 지나고 야당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함께할만한 그런 분이 있다면 함께하는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협치내각 구성에 대한 의중을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통합의 정치나 협치의 상징이 될 만한 그런 분에 대한 제안도 있었으나 취지에 대해선 공감하면서도 수락하지 않았다”며 “정치풍토가 우리 정부 내각에 합류하게 되면 자신이 속한 정치적인 집단이나 기반 속에서 마치 배신자처럼 평가받는, 그것을 극복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지난한 과정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신임 정 총리는 임명장을 받은 직후 환담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과 노하우가 있기에 그런 부분을 잘 살려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참 많은 도움을 제가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낮 정 총리 임명을 재가, 정 총리는 이날 자정을 기해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