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기관.단체 "우리공화당 도당 4.3 왜곡 중단-사과" 요구
4.3기관.단체 "우리공화당 도당 4.3 왜곡 중단-사과" 요구
  • 김현종 기자
  • 승인 2020.01.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 단체기관들은 14일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이 도내 일간지에 제주43사건은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반란이다란 제하의 광고를 게재한 것과 관련 “43을 왜곡하고 유족과 도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과거 수구세력의 전형적 모습이라며 도발 중단과 사과를 요구했다.

43희생자유족회(회장 송승문)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 등은 보도자료를 내고 역사적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상생평화인권의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염원하는 도민과 국민의 노력이 결실을 맺는 시점에서 터져 나온 우리공화당 도당의 망발은 묵과할 수 없다. 공당이 도민 상처를 어루만지진 못할망정 갈등을 부추기고 상처를 덧나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역사적 상처를 정쟁 수단으로 삼아 희생자를 두 번 세 번 죽이고 유족 가슴에 대못질하는 우리공화당은 도발을 당장 중단하고 도민과 유족에게 정중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