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전 차관-박찬호 지검장 4.3영령 참배
서주석 전 차관-박찬호 지검장 4.3영령 참배
  • 김현종 기자
  • 승인 2020.01.1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와 검찰 주요 인사들이 잇따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했다.

서주석 전 국방부 차관은 14일 조소영 국방부 인권담당관 등과 함께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위령제단에서 43영령들을 참배했다.

서 전 차관은 지난해 재임 당시 서울 광화문 43국민문화제에 참석해 43에 대한 국방부의 사과를 표명했다.

서 전 차관은 위패봉안실을 둘러보고 방명록에 ‘70여 년 전 무장투쟁과 진압과정에서 무고하게 희생되신 제주도민의 영전에 진심어린 사과와 더불어 깊은 조의를 표합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박찬호 제주지방검찰청 신임 검사장도 지검 간부들과 43평화공원을 찾았다.

박 지검장은 취임 이틀째를 맞아 첫 외부활동으로 43평화공원을 방문한 것으로, 위패봉안실에 들러 방명록에 ‘43의 아픔이 치유되어 평화와 인권의 가치로 승화되도록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썼다.

한편 제주지검은 전임 송삼현조재연 검사장 등 신임 지검장이 제주로 부임할 때마다 43평화공원에서 참배하고 있다.

제주지검은 지난해 43생존수형인 형사보상 판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해 도민사회 주목을 받았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