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우체국 “행복·웃음 전하는 우정서비스 최선”
서귀포우체국 “행복·웃음 전하는 우정서비스 최선”
  • 문유미 기자
  • 승인 2020.01.12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숙연 국장.
이숙연 국장.

13일 개국 105주년을 맞는 서귀포우체국(국장 이숙연)은 1915년 서귀포우편소로 문을 연 뒤 광복 이후인 1949년 ‘서귀포우체국’으로 정식 출범했다. 

1999년 서귀포시 신시가지 소재 신청사로 이전해 우정 업무를 제공하면서 산남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우편취급국을 포함한 15개의 소속 우체국에 180여 명의 종사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실적이 우편매출액 106억원·예금수신고 1830억원에 이르는 등 탄탄한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숙연 국장은 “사랑과 행복, 웃음을 주는 메신저로서 고객들을 섬기는 우체국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락처=739-3915.

문유미 기자  mo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