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위기 제주어를 지키는 창작곡...'제주어 노래집' 발간
소멸위기 제주어를 지키는 창작곡...'제주어 노래집' 발간
  • 김나영 기자
  • 승인 2020.01.0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어 가수 박순동, 최근 ‘돌하르방 선생님의 웃당보민’ 펴내

소멸위기 제주어를 지키는 창작곡으로 만들어진 노래집이 발간됐다.

제주어 가수 박순동씨는 최근 제주어노래집 ‘캘리그라피와 함께하는 신나는 우쿨렐레: 돌하르방 선생님의 웃당보민’을 펴냈다.
이번 노래집은 제주어로 작사‧작곡하는 뚜럼브라더스의 박순동씨가 그동안 발표했던 창작곡들을 모았다.

1부는 57편의 창작곡이, 2부는 32편의 서울말 노래가 실려있다.

이 책은 재밌고 생생한 제주어를 느낄뿐 아니라 제주 자연과 문화, 역사가 담겼다. 아이들과 함께 만든 동요 곡도 있다.

우쿨렐레와 기타, 피아노 등의 악기로 연주할 수 있는 코드 악보와 더불어 노랫말의 일부를 제주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1세대 캘리그라피 작가 김효은씨의 캘리그라피 작품으로 한 편의 제주어 시화처럼 꾸몄다.

현택훈 시인은 "그의 노래에는 제주어 음식과 바다, 어린이 등 제주문화가 녹아있다"며 "제주어 노래에 어울리는 글씨와 그림이 있어 책을 보는 맛이 상승한다"고 평했다.
 

김나영 기자  kny8069@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