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다가오는데 체불임금 누적 지속
연말 다가오는데 체불임금 누적 지속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12.1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을 앞둔 가운데 제주지역 체불임금이 눈덩이처럼 쌓이고 있다.

16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기준 도내 체불임금은 1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6억원과 비교해 20%이상 증가했다.

올해 체불임금 중 87억6400만원은 신고 후 지급 문제가 해결됐으나 4억5900만원은 처리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다. 나머지 60억원은 사법 처리됐다.

체불임금 사업장은 1400곳, 근로자는 3100명을 훌쩍 넘고 있다.

업종별 체불임금을 보면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이 33%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건설업’ 30%, ‘제조업’ 12% 등의 순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체불임금 대책회의를 갖고 해소 방안 등을 논의해 시행하고 있다”며 “유관기관과 함께 체불임금 해소를 위해 집중 신고기간 운영, 사업체 점검 등 모든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