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주차장 운영에 간과해서 안 될 점
공영주차장 운영에 간과해서 안 될 점
  • 제주일보
  • 승인 2019.12.0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영주차장은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주차장을 말한다. 시청에서 관리하는 유료나 무료 주차장이란 뜻으로 공()은 공공기관, ()은 운영을 한다는 의미다.

제주시와 서귀포시가 공영주차장을 확충하면서 주차난 일부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제주시는 옛 세종의원 서측 895.6규모의 공영주차장을 복층화하는 사업을 벌여 지난달 말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이 주차장은 한시적으로 무료 주차장으로 운영한 뒤 향후 유료화할 방침이라고 한다.

서귀포시도 시내 중심 지역에 위치한 정방공영주차장의 주차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자 증축공사를 시작, 최근 완공했다. 이 주차장은 명동로와 매일시장 등 시내 상권 지역에 위치하면서 월평균 13000여 대가 이용하는 등 주차 수요가 극심하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앞으로 공영주차장을 크게 늘려갈 계획이다.

문제는 공영주차장 운영 방식이다. 제주도는 주차정책의 일환으로 공영주차장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내 전체 주차장은 지난해 기준 46863·377938면이다. 그 중 공영주차장은 1120·38299면으로 노상 16523(720)과 노외 16274(400) 등이다. 이 중에 지난해까지 유료화된 공영주차장은 40, 3.5% 정도에 불과하다. 주차면 수로도 4924, 12.8% 정도다. 제주도는 2022년까지 주차면 수가 30면 이상인 공영주차장을 대상으로 유료화를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제주도의 공영주차장 유료화 방침은 옳다.

최근 주차난이 심각해지면서 민영 유료주차장도 크게 늘고 있다. 도내 민영주차장은 현재 85·2850면에 달한다. 이 중 제주시 소재가 76(2507)으로 전체 89.4%가 몰려 있다. 서귀포시는 9(343)이다. 201779(2692)과 지난해 말 82(2759)이던 민영주차장이 이렇게 빠르게 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유료화 운영에 간과해서 안 될 점이 여러 가지 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공영 유료주차장 주변은 그야말로 교통지옥이다. 반면 공영 유료주차장은 특정 시간대에만 집중적으로 이용객이 몰리고 여타 시간은 텅 비어있다. 주차장 이용객의 이용 패턴을 분석한 뒤 이용객이 적은 시간대에는 무료로 개방하는 등 유료화를 탄력적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다.

또 월 정기이용권 등 유료화 운영 방법도 다각화해야 할 것이다.

제주도는 전국의 공영주차장 운영 실태를 파악하고 유료화의 장점을 잘 벤치마킹했으면 좋겠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