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나무의 ‘월동 채비’
먼나무의 ‘월동 채비’
  • 임창덕 기자
  • 승인 2019.12.0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마지막 달에 접어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는 등 제주섬이 겨울 문턱에 들어섰다. 4일 제주시 애월읍 항몽유적지에서 관계자들이 겨울 동안 먼나무가 동사하지 않도록 보온작업을 하고 있다.

 

임창덕 기자  kko@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