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를 통해 본 오색빛깔 자연
소나무를 통해 본 오색빛깔 자연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11.2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갤러리, 김규승 한국화가 개인전 ‘생명의 노래’ 개최
다음 달 2일부터 10일까지 연갤러리
김규승 작
김규승 작

소나무를 통해 거대한 생명체인 오색빛깔 자연을 담아낸 전시가 마련된다.

연갤러리(관장 강명순)는 다음 달 2일부터 10일까지 연갤러리에서 김규승 한국화가 개인전 ‘생명의 노래’를 연다.

이번 전시는 제주 풍경에 매료된 김 작가가 자연을 거대한 생명체로 인식하고 소나무를 소재로 자연적인 매혹과 느낌에 대한 감상을 화폭에 담아낸 작품 20여 점을 전시한다.

김 작가는 2008년부터 제주바다, 섬 속의 섬, 올레길, 한라산, 오름, 곶자왈 등 10회에 걸친 개인전으로 제주 풍경을 화폭에 담아왔다면 이번 개인전은 그가 좋아하는 소나무를 대상으로 전체 자연에 대한 감정을 포괄하고 있다.

김 작가는 “풍경을 그린다는 것은 나의 살 앞에 자리한 광활한 대상과의 독대이자 몸과 자연이 하나의 유기적인 관계가 되어 선회하는 일”라며 “그림을 그리는 나라는 존재 역시 하나의 생명체로써 저 생명체와 관여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김나영 기자  kny8069@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