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충룡 부의장 "제주 렌터카 독과점 우려, 대책 필요"
강충룡 부의장 "제주 렌터카 독과점 우려, 대책 필요"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9.11.2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지역 대규모 업체가 도내 렌터카를 독과점할 우려가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20일 제378회 정례회 본회의를 속개하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진행했다.

이날 강충룡 부의장(바른미래당·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은 “제가 아는 정보에 의하면 다른 지역에서 200억원에서 300억원가량의 에산을 투입해 제주지역 렌터카를 독과점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다른 업체에서도 이 같은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는 얘기가 있다”며 렌터카 독과점 우려를 제기했다.

강 의원은 “렌터카 총량제가 실시되고 있는 제주에서 이 같은 독과점이 발생할 경우 렌터카 가격 상승과 업체에 대한 불신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아직까지는 풍문 수준이고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강 부의장은 이에 더해 빈발하고 있는 렌터카 사고에 대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고 원 지사는 “렌터카에 속도제한장치 부착을 의무화하는 제주특별법 6단계 제도개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시행규칙을 만들어 실효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