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잠버릇 자체가 없다...고유정 범행 확신"
"난 잠버릇 자체가 없다...고유정 범행 확신"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11.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붓아들 아버지 강조..."수면제 등 전 남편 사건과 똑같은 패턴...범행동기 입증 최선 다할 것"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해 혐의와 관련해 피해자(5)의 아버지인 H(37)19전 남편 살해사건과 똑같은 패턴이다. 고유정의 범행임을 반드시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H씨는 이날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 심리로 열린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인 혐의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지켜본 후 전문가들이 아들의 사망원인은 과실치사가 아니라고 했다. 사건 당시 집안에는 고유정과 나, 둘 만 있었다. 범인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특히 H씨는 고유정이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문자 메시지를 통해 내가 잠버릇이 고약하다는 식으로 언급했는데 당시 시점은 모두 고유정이 아들을 집으로 데려오려고 시도했던 때라며 나는 잠버릇 자체가 없다. 모두 고유정의 계획적인 범행 과정이라고 말했다.

H씨는 고유정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과 관련 살인과정에 수면제를 이용하고 지금 부인하는 점까지 전 남편 살해사건과 패턴이 똑같다. 일고의 대응가치도 없다고 강조했다.

H씨는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해사건과 전 남편 살해사건의 재판이 병합된 결과 122일 증인 신문에 출석할 예정인 것과 관련 살인동기 입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