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살해' 고유정 결심공판 내달 2일로 미뤄져
'전 남편 살해' 고유정 결심공판 내달 2일로 미뤄져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11.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고인 고유정(36)에 대한 결심공판이 미뤄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18일 오후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전 남편 살인과 사체 손괴은닉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 사건의 7차 공판을 진행했다.

당초 이날 결심 공판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재판부는 고유정이 의붓아들 살해혐의로 추가 기소되면서 재판이 병합될 것으로 예상해 최후 변론 등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는 고유정과 변호인의 입장을 받아들여 오는 122일 오후 2시에 결심 공판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의 피고인 신문에서 고유정은 기존 주장대로 우발적 범행이었다는 진술로 일관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