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단 112신고 출동 10건 중 4건 ‘주취자’
자치경찰단 112신고 출동 10건 중 4건 ‘주취자’
  • 김지우 기자
  • 승인 2019.11.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의 112신고 출동에서 주취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4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지난 1월 3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전체 112신고 출동 중 31.6%(3만8453건)를 처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주취자 관련이 41.5%(1만6217건)로 가장 많았으며 교통불편 16.1%(6319건)와 분실습득 10.0%(3944건), 교통위반 6.9%(269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5·7·8월 행락․휴가철에는 신고가 급증했으며 5월의 경우 전월 대비 22.7% 신고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 현장 도착시간은 6분55초로 상반기 8분46초와 비교해 111초 단축됐다.

이는 112신고 현장 도착시간 단축을 위해 112지령 시 ‘우선출동·이후확인’ 인식 개선을 통해 관서별 신고다발 지역·시간대를 분석하고 순찰차를 선점 배치한 효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제주자치경찰 제3차 확대 시범운영에 따라 지난 1월 31일부터 도 전역에 자치지구대 3곳, 자치파출소 4곳을 운영하며 112 신고 55종 사무 중 12종을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김지우 기자  jibrega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