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서 제주해녀상 제막식 열려
부산 영도서 제주해녀상 제막식 열려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9.11.0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부산시 영도해녀문화전시관 개관식에 맞춰 전통 제주해녀상 제막식을 갖고 지난 7일까지 제주해녀 문화 홍보 및 교류활동을 가졌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2018년 8월 제주 출향해녀 상징 조형물 제작을 지원하기로 하고 지난 4일 ‘전통 제주해녀상’을 영도해녀문화전시관에 설치하게 됐다.

‘전통 제주해녀상’은 해녀들이 예전에 입었던 소중이를 입은 모습으로 물수건, 테왁망사리, 쉐눈 등 문화적 원형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 표현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00년 넘게 이어지는 제주해녀들의 도전정신과 강인한 기개를 기리고, 출향해녀에 대한 자긍심 고취,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서의 제주해녀를 홍보하기 위해 전통 제주해녀상을 설치하게 됐다.

부산 영도는 국내를 넘어 동북아시아 바다를 누볐던 출향해녀와 제주해녀의 새로운 역사이자 해녀들의 강인한 의지로 새로운 삶을 개척한 지역이기도 하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다음 달에는 독일 로렐라이 강변에 전통 제주해녀상을 설치할 예정이다.

조동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제주도 출향해녀들의 부산 최초 정착지로서의 해녀교류의 역사를 강조하고 영도 해녀들의 자부심과 애향심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