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갈아입는 여성 몰카 촬영 中 유학생 벌금형
옷 갈아입는 여성 몰카 촬영 中 유학생 벌금형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10.2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류매장에서 여성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중국인 유학생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인 A(22)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하고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에 1년간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내 모 대학 유학생인 A씨는 지난 311일 제주시 한 의류매장 2층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던 피해 여성(26)의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탈의실 커튼 막 아래에 휴대전화를 들이대고 동영상을 찍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장욱 판사는 피고인은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를 대상자의 의사에 반해 촬영했다고 판시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