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보전 1등급 지역에 가축 매립 안 돼"
"지하수 보전 1등급 지역에 가축 매립 안 돼"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10.2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제주시 행감서 고태순 위원장, 오등동 도유지 포함 주장
고희범 시장 "방역 장비 보관 장소...후보지일뿐, 실제 매몰 없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 전염병 발생 대비차원에서 살처분 돼지를 매립하기 위한 후보지에 지하수 보전 1등급 지역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가 21일 제주시청에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고태순 위원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아라동)제주시가 살처분 돼지를 묻을 땅 6곳을 확보해 뒀는데 그 중 한 곳이 오등동에 위치한 공유지(목장용지)란 사실이 맞나라고 물었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오등동 도유지는 가축 전염병 방역장비를 보관하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고 위원장이 상황에 따라 매립장으로도 사용될 수 있다고 들었다고 재차 확인을 요구하자 고 시장은 최악의 경우에는 매립에도 쓰인다고 답했다.

이에 고 위원장은 아무리 도유지이고 후보지라고 해도 살처분 돼지 매립지는 혐오시설임에도 주민들에게 설명 한 마디 없이 지정할 수 있느냐더군다나 해당 부지는 지하수 보전 1등급 지역이다. 가축 살처분 매립장소로 사용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고 시장은 규정 상 돼지열병 발생 시 농장에서 매립한다다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양돈장이 많은 한림애월구좌조천한경 5곳에 후보지를 확보했다. 오등동 땅은 방역설비를 보관하는 곳으로 최악의 경우에 6번째 후보지일 뿐 목적이 매몰지가 아니라고 답했다.

고현수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지역사회통합돌봄사업을 거론한 후 도는 노인장수복지과와 장애인복지과가 분리돼 있다. 제주시도 (노인장애인과를) 분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 시장은 도와 조직개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노인장애인과를 분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