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제주도 도시디자인담당관 1년 만에 사의…행감서 눈물 보이기도
김성은 제주도 도시디자인담당관 1년 만에 사의…행감서 눈물 보이기도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9.10.1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방형 공모로 채용된 지 1년 만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김성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시디자인담당관이 16일 열린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눈물을 보이며 지난 1년간 업무 수행 과정에서 느낀 아쉬움 등을 토로.

김 담당관은 이날 행감 자리에서 업무와 관련해 답변하면서 눈물을 흘렸고, 이에 박원철 환경도시위원장이 “담당관이 여러 업무가 잘 안되는 모양”이라며 “의원들은 참고해서 질의해 달라”고 다독이는 상황을 연출.

김 담당관은 개방형 전문직 업무와 관련해 “제주도의 형편이나 행정 조직의 특성을 잘 알고 계획·기획할 능력을 스스로 갖추지 못 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특수사항 부서 신설 시에는 전문가와 전문가 집단, 행정력을 뒷받침할 수 있는 공직체계가 맞물려 일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