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해난사고 대비 소방정대, 섬지역 제주만 없다”
강창일 “해난사고 대비 소방정대, 섬지역 제주만 없다”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9.10.0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 어선사고 367건-실종‧사망 46명
다른 지자체 내륙지역도 운용…창설 시급
소방지원 ‘의용소방대’ 국비 해마다 ‘제자리’

전국 12개 광역지자체 소방본부가 각종 해난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소방정(艇)대를 운용하고 있으나 정작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지역은 소방정대가 따로 배치되지 않아 시급히 창설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갑)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제주지역 어선사고는 2014년 72건, 2015년 69건, 2016년 79건, 2017년 76건, 2018년 71건으로 총 367건에 이른다. 또 같은 기간 실종 또는 사망자는 46명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소방청은 해양경찰 함정(20여척)이 있고 제주신항건설기본계획에 따라 추후 도입여부를 검토하겠다며 제주지역 소방정대 배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

강 의원은 제주지역 어업등록선수가 1962척이며 대다수가 근해 및 연안어업어선이며 소방청이 언급대로 제주신항이 확장되면 더 많은 선박이 이용, 각종 사건사고 발생 가능성이 더 높아 소방정대 필요성이 더욱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소방청 자료를 분석하면 제주보다 더 화재발생건수가 적거나 비슷한 경우도 소방정대를 운용중인 지자체가 7곳”이라며 “소방정대의 역할은 화재진압보다는 구조활동이 훨씬 많은 만큼 제주지역에 소방정대를 창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강 의원은 이날 소방청에 대한 국감에서 매년 2000여명이 화재진압에 함께 참여하는 의용소방대에 대한 국가지원 예산이 수년째 2억7500만원에 묶여 있다며 국고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용소방대의 소방활동 참여자는 최근 3년간 해마다 2000명을 넘고 있으며 지자체별 의용소방대에 대하 지원예산도 최대 20배까지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은 15억3000만원이다.

강 의원은 “대도시와 달리 소방청의 부족한 인력을 의용소방대가 맡고 있다”며 “그럼에도 해마다 중앙예산은 미미하고 수년째 동결되고 있어 국고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