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 북상…500㎜ 폭우 쏟아진다
17호 태풍 '타파' 북상…500㎜ 폭우 쏟아진다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9.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바람보다 비 피해 많을 전망"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공.

제주도로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산간지역에 5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8hPa(헥토파스칼), 순간최대풍속 18m의 소형급 태풍으로 북동진 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지역에 20일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은 오는 22일 오전 3시 서귀포시 남쪽 약 330㎞ 부근 해상에 도달해 제주섬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 산지에 500㎜가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의 경우 바람보다 비 피해가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 바다와 동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한 비 피해가 예상되니 피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