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3:00 (토)
'CFI 2030' 일부 목표 과대설정…실현 가능성 '의문'
'CFI 2030' 일부 목표 과대설정…실현 가능성 '의문'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9.09.1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탄소 없는 섬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계획(Carbon Free Island jeju by 2030), 이하 CFI 2030)’ 비전 달성을 위해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 전기차 보급률 확대 등을 꾀하고 있지만 이 같은 목표들이 과대하게 설정된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해상풍력의 경우 현재 운영되는 시설 규모가 목표치의 3%에 불과한 데다 추진되고 있는 해상풍력 규모를 모두 합쳐도 목표치의 47%에 불과한 실정이다.

16일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 운영되고 있는 해상풍력(고정식) 시설은 탐라해상풍력(30MW) 1곳 뿐이다. 이곳의 풍력발전 규모는 CFI 2030 수정보완계획의 해상풍력(고정식) 목표 1195MW의 3%에 불과하다.

제주도는 지난해 ‘CFI 2030 수정보완용역’을 통해 기존 1900MW였던 해상풍력발전 목표치를 고정식 1195MW, 부유식 700MW로 하향 조정했음에도 목표치에 크게 미달하는 운용 실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제주도는 이 용역을 통해 해상풍력을 포함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목표치를 4311MW에서 4085MW로 줄이기도 했다.
 
현재 사업 절차가 진행중인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한림해상풍력발전(100MW), 대정해상풍력발전(100MW),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105MW)로, 이들 사업이 모두 완료된다 하더라고 풍력발전 목표치에 크게 모자란다.

범위를 넓혀 제주에너지공사가 계획하고 있는 표선 하천풍력발전(135MW), 월정·행원풍력발전(125MW)의 발전 규모를 모두 더해도 목표치의 47% 수준인 565MW에 그치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700MW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는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은 아직 기술 실증조차 끝나지 않은 상태여서 2025년 이후에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추정되고, 관련 계획도 기술 상용화 이후 수립될 예정이어서 CFI 2030 목표 달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홍명환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 갑)은 “풍력발전 뿐만 아니라 도내 차량의 75%를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등 CFI 2030 계획의 목표치가 과다하거나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게 설정된 것이 많다”며 “중간보고회를 개최해 전문가가 이를 검토하는 등 CFI 2030 계획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기 위한 자리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해 수정용역을 통해 제시된 풍력발전 목표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도 있다”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