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감귤 비닐하우스 철거활동 지원
태풍 피해 감귤 비닐하우스 철거활동 지원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9.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10일 태풍 링링으로 파손된 한림읍 월림리의 감귤 재배 비닐하우스에 해병대 9여단 장병과 전경, 공무원 등 70명의 인력을 투입해 철거 지원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비닐하우스는 시설 후 20년이 넘은 것으로 태풍에 5445면적이 전파되는 피해를 입었고 농가가 행정의 피해시설 현장 확인과정에서 철거 일손을 요청함에 따라 지원이 이뤄졌다.

제주시는 태풍 피해를 입은 시설하우스에 대해 복구 인력 수요조사를 통해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시는 오는 17일까지 태풍 내습에 따른 피해 농가로부터 신고를 받고 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