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04:00 (월)
제주, 100회 전국체전에서 메달 65개 이상 목표
제주, 100회 전국체전에서 메달 65개 이상 목표
  • 홍성배 기자
  • 승인 2019.09.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종목에 719명 참가...오는 20일 복합체육관에서 결단식
100회 전국체전 엠블렘.
100회 전국체전 엠블렘.
100회 전국체전 마스코트 '해띠'.
100회 전국체전 마스코트 '해띠'.

 

제주특별자치도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65개 이상 메달 획득을 목표로 설정했다.

제주도체육회는 다음 달 4일부터 10일까지 7일간 서울시 일원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에 34종목 719(선수 513, 감독·코치 106, 본부 100)의 선수단을 파견한다고 10일 밝혔다.

도체육회는 대회를 앞두고 지난달 28일 열린 전국체전 대표자 회의에서 진행된 대진 추첨 결과를 토대로 회원종목단체와 함께 분석한 선수단 전력과 대응 전략을 이날 제시했다.

도체육회는 이번 전국체전에서는 기록 및 토너먼트 종목에서 65개 이상의 메달 획득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이는 지난해 전국체전 때 목표했던 80개 이상 보다 15개가 줄어든 것이다.

이 같은 목표의 하향 조정은 우수 선수들이 연봉 등의 문제로 대거 다른 시도로 옮긴데다 전체적으로 토너먼트 경기의 대진 운도 좋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 데 따른 것이다.

도체육회는 기록 종목의 경우 육상 9, 수영 8, 양궁 6, 체조 4, 근대53개를 비롯해 골프와 댄스스포츠, 사격, 산악, 승마, 역도, 자전거에서 각 1개 등 모두 37개 이상의 메달 획득을 기대하고 있다.

토너먼트 종목에서는 유도 11, 레슬링 6, 복싱 3, 태권도 3, 씨름 2개와 배드민턴, 스쿼시, 탁구 각 1개 등 28개 이상의 메달을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체육회는 대회 때마다 그랬듯 축구 등 백중세 종목에서의 깜짝 메달도 기대하고 있다.

부평국 도체육회 상임부회장은 각 회원종목단체와 남은 기간 상대팀 전력 분석을 토대로 강도 높은 전지훈련 및 실전대비 훈련을 통해 백중세에 있는 선수들이 확실하게 메달권에 진입할 수 있도록 철저한 정보수집 및 전략 수립과 부상방지를 위한 컨디션 조절 등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도 선수단은 오는 20일 오후 2시 제주복합체육관에서 결단식을 갖고 필승의 의지를 다질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선수단은 지난해 전북 전국체전에서 양궁에서의 맹활약 등을 바탕으로 금메달 22, 은메달 29, 동메달 41개 등 모두 92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당초 목표했던 80개 이상을 초과 달성한 바 있다.

홍성배 기자  andhong@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