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2:50 (토)
윤창호법 제주 1호 음주 사망사고 50대 법정구속
윤창호법 제주 1호 음주 사망사고 50대 법정구속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9.0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제1 윤창호법 시행 후 제주에서 처음 음주 사망사고를 낸 운전자가 실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위험운전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씨(53·)에게 징역 3년에 벌금 20만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씨는 지난 116일 오후 제주시 인제사거리 주변 골목길에서 SUV 렌터카를 운전하다 건물 1층 식당 안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식당 앞에 서있던 정모씨(55)가 숨지고 김모씨(55)는 중상을 입었다.

둘은 친구사이로 저녁식사 후 대리운전 기사를 기다리다 변을 당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32%의 만취상태였다. 특히 김씨는 사고 직전 골목길에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은 후 음주운전 사실을 숨기기 위해 시속 101속도로 도주하다 2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고는 지난해 12월 음주운전 처벌 기준을 강화한 이른바 제1 윤창호법이 시행된 후 제주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음주 사망사고로 기록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1개월도 지나기 전에 범행을 저질렀다피해자들은 교통사고에 아무런 과실이 없는 점,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었던 아주 위험한 교통사고였던 점, 피고인의 주취 정도가 무거운 점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제1 윤창호법은 운전 중 사망사고를 낸 경우 법정형이 기존 1년 이상 유기징역에서 3년 이상 징역 또는 무기징역으로 상향됐다.

올해 623일부터는 제2 윤창호법이 시행돼 면허정지 수치가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 면허취소가 0.1%에서 0.08%로 강화됐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