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급증에도 수거는 제자리 '해안 몸살'
해양쓰레기 급증에도 수거는 제자리 '해안 몸살'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6.03.1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쓰레기 발생량 늘지만 수거율은 45%선 그쳐...道 처리시스템 체계화 '주목'

제주지역 해양쓰레기가 급증하는데도 수거처리시스템은 부실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이 추진돼 귀추가 주목된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 해양쓰레기 발생량(추정)은 최근 5년 평균 2만t으로 이 중 9000여 t만 수거되고 1만1000t가량은 방치되고 있다. 수거율이 45%선에 그친 것이다.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2011년 9886t, 2012년 9654t, 2013년 8281t, 2014년 7250t이고 지난해에는 1만4475t으로 급증하면서 최근 쓰레기 발생량이 급증하는 흐름을 방증하고 있다.

해양쓰레기 수거에 투입된 예산도 2011년 16억7300만원, 2012년 16억400만원, 2013년 23억3300만원, 2014년 19억2800만원, 2015년 25억9900만원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해양쓰레기 유형은 해변쓰레기가 62%로 가장 많고, 이어 침적쓰레기 29%, 부유쓰레기 6%, 기타 3% 순이다. 성상별로는 플라스틱류 68%와 나무 15%, 금속 4% 순으로 많다. 최근 도내 해안가에는 중국에서 떼밀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각종 쓰레기들도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국가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결과 최근 5년간 도내 해양쓰레기 중 해안쓰레기가 94%로 압도적으로 많지만 절반 이상이 수거되지 않으면서 해안가 미관을 해치는 주범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집하·선별·처리 과정의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현재 해양쓰레기는 수중정화업체 3곳과 전문폐기물처리업체 6곳에 위탁 처리되고 있다. 집하장은 한림·구좌·조천읍, 우도면 4곳에 설치돼 있지만 공한지에 쌓아두는 간이시설 정도다.

이들 집하장을 보강해 수거인력과 운반차량을 배치하고 4곳 외 읍면 8곳에도 집하장을 설치하는 방안이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해양쓰레기종합처리장 건설 방안도 정부와 협의 중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양쓰레기 발생량에 비해 수거량이 크게 부족한 가운데 선별 분리, 보관, 처리 등 모든 면에서 시스템이 체계적이지 못한 실정”이라며 “해양쓰레기도 생활쓰레기 수거와 분리, 처리 수준까지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